안드로이드 아이폰 둘다 써 보았지만 역시 아이폰이 나에게는 더 맞는것같다.


안드로이드는 폰들이 대부분5인치 이상이고 실 생활에 편하다.


하지만 나에게는 이 장점들이 단점으로 작용한다. 갤럭시노트가 처음나왔을 당시 정말 무식하게 크다..저걸 누가쓰지?라고 생각했지만..어느덧 그 크기가 보편화되어갔고 그보다 더 큰 폰들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아이폰은 너무 작아..크기만 더 컸더라면 좋았을텐데..이런말은 내 주위에서도 쉽게 들을수가 있었다. 아이폰6는 더 크게 나온다고하니 그 사람들에게는 희소식이겠지만 나에게는 엄청난 비극이다..


나는 폰은 적당히 크고 작아야 폰이라고 생각한다.


가디건 주머니에 넣었을때 부담없이 한손으로 컨트롤이 가능하고 또 무게감도 적당히 있어서 장난감같지 않아보여야한다.


그런면에서는 아이폰4나 4s가 아직까지 나에게는 최고의 폰이다. 하지만 얼마전에 아이폰4를 써보니..속터져서 못쓰겠다..


결국 다시 아이폰5s로 왔다. 하지만 아이폰5s는 또 아이폰4와는 달리 매력이 있다. 일단 가볍고..(처음에는 장난감처럼 느껴졌다) 얇다..


길이는 조금 길어졌지만 이정도 비율이면 만족한다. 그리고 처음에는 너무 별로라 생각했던 스페이스 그레이가 지금은 너무 예뼈보이고 오히려 최고라 생각했던 아이폰5의 블랙이 조금은 답답하게 느껴졌다.


아이폰은 나에게는 장난감같다.


탈옥을함으로써 비로서 아이폰의 기량?을 전부 끌어낸다고 해야하나??물론 나는 전부는 아니라 일부만 끌어냈다. 그정도의 실력밖에 없기 때문에..


그중에 하나가 키보드 터치음!!!


안드로이드를 사용할때는 어플이 있어서 그 안에 많은 터치음이 존재했고 내 맘에 드는 소리를 적용해서 사용할수 있었다. 하지만 아이폰은 그런 어플이 없는걸로 안다.


결국 탈옥을 해야만 가능했는데. 오히려 이 편이 훨씬 낫다.


나는 아이폰 테마를 꾸밀때도 가급적 윈터보드를 사용하지 않을려고한다. 뭔가 프로그램을 더 까는것같다 폰이 무겁게 움직이는것처럼 느껴진다. 뭔가 그림을 지우고 새로 그려야하는데 기존그림위에 덧칠하는 느낌이랄까...


결국 시스템 파일을 변형하는방법이다.


애플에서 키보드소리는 이거다!!딱 정해놓은걸 시스템 영역에 들어가서 내가 갖고있는 파일로 대체하는건데.. 이게 프로그램을 설치하는게 아니라 전혀 메모리에 영향이 가지 않는다.


다만 시스템파일이므로 잘못 건드리면 폰이 먹통이 될수 있으므로 원본 백업은 필수!!!



기존에 아이앱 카페에서 어느분이 괜찮은 터치음을 올려주셔서 그걸 사용했엇고 이번에 32기가로 바꾸면서 엑스페리아z를 썼을때의 그 유리를 손톱으로 톡톡건드리는것과 같은 터치음이 그리웠다.


그래서 결국 그 소리를 추출했고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caf로 변형하는데 성공했다.


한번 해봤던 작업이라 그런지 결과는 한번에 성공했다!!


하지만 적용해 보니 소리가 너무 작다...그래서 또 시스템 파일소스를 건드려 소시를 엄청 키웠더니 아주 만족한다.




-  적 용 방 법 -


1. 첨부파일에 있는 소리파일을 다운받습니다.(동영상 아래에 있습니다)



2. 아이폰을 pc에 연결하고 아이펀박스를 켠다.



3. 아이펀박스 경로 Raw 파일 시스템 - System - Library - Audio - UISounds로 들어가면 Tock.caf파일이 있는데 새로바꿀 터치음의 파일명을 저걸로 바꿔주시고 그냥 덮어쓰기하고 리스프링하면 



끝!!!(앞의 대문자 유의해주세요 첫 영문은 대문자 여야만 합니다)







Tock.caf



소리가 작으신 분들은 여기클릭~~ 여기서 하라는대로하면 소리 이보다 더 크게하실수도 있습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다운받으실때 댓글과 하트눌러주세요 ㅎ






Posted by So_Far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토마토 2014.08.27 17:45 신고

    한방에 성공했어요.ㅎㅎ 좋은자료에 자세한 설명까지 감사합니다.^-^